HOME 공지사항 일정관리 자유게시판 방명록
사자성어
속담
 

2006년 10월 21일
--
공휴일궤
--
작성자

조회수
653
◐공휴일궤(功虧一簣)◑

[功:공 공/ 虧:이지러질 휴/ 一:한 일/ 簣:삼태기 궤]

▶쌓은 공이 흙 한 삼태기 때문에 무너진다는 뜻으로, 사소한 방심으로 거의 완성된 일이 무산되어 버리는 것을 가리킨다.

▶出典:<서경(書經)><여오(旅獒)>편

주(周)무왕이 은나라를 멸망시킨 직후였다. 주나라의 세력이 강해지자 변방 여러 민족들은 앞다투어 공물을 헌상하여 친교를 맺으러 오곤 하였다.
그중 여(旅)라는 나라에서 키가 4척이나 되며 사람의 말을 알아듣는 신기한 개 한 마리를 바쳤다.
그때 이 선물을 받고 매우 기뻐하는 무왕을 보고 무왕의 동생 소공(召公) 석(奭)이 진귀한 공물들에 푹 빠진 무왕의 마음을 경계하는 마음으로 다음의 시를 지었다.

아, 밤낮으로 덕에 뜻을 두지 않을 수 있으리
작은 일이라도 신중히 하지 않으면
큰 덕을 이루지 못하리
아홉 길의 산을 만들면서
공이 한 삼태기 흙으로 무너진다네

소공은 아홉 길의 산을 만들면서 삼태기 하나 분량의 흙이 부족하면 산을 완성시킬 수 없음과 마찬가지로, 왕의 천하통일도 빈틈이 하나라도 있으면 이룰 수 없음을 경고 한 것이다.
“다 된 밥에 재 뿌린다”라는 우리 속담과 비슷함을 볼 수있다.
또<논어>의 <자한(子罕)>편에는 이런 말이 있다.
학문하는 것은 산을 쌓는 것과 같다. 한 삼태기를 이루지 못하고 그만두는 것도 내가 그만두는 것이다. 또 비유하자면 땅을 고르는 것과 같다. 한 삼태기를 부어서 나아감도 내가 가는 것이다.“

공자는 학문이란 남을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을 위해 하는 것이므로, 학문을 하지 않음으로 인해 받는 고통 역시 자신의 몫이라고 생각했다.